대학소식

POSTECH, 제26회 휴먼테크논문대상 수상자 대거 배출

2020-02-13 1,367

– 금상 3명, 은상 4명, 동상 12명, 장려상 4명 등 13팀 23명 수상
– 창의IT융합공학과 2년 연속 특별상 수상 … 교수당 최다논문 제출학과, 교수당 최다 수상학과 선정

POSTECH이 삼성전자가 주최한 제26회 휴먼테크논문대상에서 특별상과 함께 총 23명의 수상자를 배출했다.

올해 POSTECH 수상자는 금상 2팀 3명, 은상 3팀 4명, 동상 5팀 12명, 장려상 3팀 4명(총 24명, 중복수상으로 실제 수상자는 23명)이며, 창의IT융합공학과는 2년 연속으로 특별상 교수당 최다논문제출학과, 교수당 최다수상학과로 선정됐다.

금상을 수상한 신소재공학과 조원석·박재용 씨(지도교수 이종람)는 ‘VR 디스플레이 내 스크린 도어 효과 개선을 위한 미세 기공층이 내장된 광산란 필름 개발(Air bubbles embedded robust haze films for reducing screen-door effect in virtual reality display)’라는 논문을 발표해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화학공학과 김대건 씨(지도교수 조길원)는 논문 ‘에너지 선별 효과의 역전에 의한 고성능 유기 열전 나노복합체 구현(Reversely Induced Energy-Filtering Effect for High-Performance Organic Thermoelectric Nanocomposite)’으로 금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또, 은상 수상자에는 △기계공학과 이재현 씨, △신소재공학과 유인상 씨, △창의IT융합공학과 김경민·컴퓨터공학과 박연수 씨가 선정됐다. 동상에는 △시스템생명공학부 조성희·창의IT융합공학과 전승완·전자전기공학과 최원석 씨, △화학공학과 김홍기 씨, △화학공학과 이준우·최경원·박상아·정다솔 씨, △시스템공학과 박정우·창의IT융합공학과 박별리 씨, △창의IT융합공학과 최창훈 씨가 수상했다. 장려상에는 △컴퓨터공학과 김남엽·황세현 씨, △신소재공학과 공민식 씨, △창의IT융합공학과 김정수·전휘용 씨가 각각 수상했다. 이중 최원석 씨는 2건의 논문을 제출, 2 번 동상 수상자로 선정되는 진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휴먼테크 논문대상은 과학기술 분야의 우수한 인력을 발굴, 육성해 세계 최고의 경쟁력과 기술력 확보에 목적을 두고 1994년 삼성전자가 제정한 연구대회로, 이번 대회에는 총 1,857편의 논문 중 118편의 우수한 논문을 선정했다. 대학부문은 총 10개 분과에서 금, 은, 동, 장려상을 시상하며 대상은 전체 1편을 선정한다. 금상 수상자는 1000만 원, 은상은 700만 원, 동상과 장려상은 각각 500만 원과 200만 원을 받는다. POSTECH은 매년 이 대회를 통해 다수의 수상자를 배출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