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성과

생명 이윤태 교수, ‘인플루엔자’ 막는 ‘손’ 단백질 찾았다

2022-02-16 197

[생명과학과 이윤태 교수팀, “CIC 단백질이 바이러스 감염 조절하는 B-1세포 형성 억제해”]

B세포는 바이러스 감염이나 암 발생과 밀접하게 관련된 면역세포로 잘 알려져 있다. 이 세포는 바이러스 감염을 막기 위해 항체를 만들어내지만, 과하게 많아지면 오히려 암을 자라나게 하는 양면성을 가지고 있다. 최근 POSTECH(포항공과대학교, 총장 김무환) 연구팀이 이러한 B세포를 조절하는 ‘손’ 역할을 하는 표적 단백질을 찾아냈다.

POSTECH 생명과학과 이윤태 교수, 통합과정 홍혜빈 씨 연구팀은 가피쿠아(capicua, 이하 CIC)라는 단백질이 B-1 세포의 형성을 억제한다는 사실을 밝혔다.

B세포는 태아 단계에서 최초로 만들어지는 B-1 세포와, 태어난 후 골수에서 만들어지는 B-2 세포로 나뉜다. 그 중 B-1은 일단 태어나고 나면 자라나지 않는데, 그 이유에 대해 알려진 바가 거의 없었다.

연구팀은 태아 시기와 출생 후 변화가 큰 CIC 단백질이 B-1 세포 변화와 관계가 있으리라 보고, CIC 단백질을 억제한 쥐로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CIC가 없는 쥐는 정상적인 쥐보다 B-1 세포가 많고, B-2 세포는 적었다. 특히 CIC는 B-1 세포의 전단계인 TrB-1(Transitional B-1) 세포 형성마저 방해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즉, 태아 시기에는 매우 적지만, 성장 과정에서 늘어나는 CIC가 B-1과 B-2 두 가지 B세포 형성에 관여하며, 두 세포의 균형 유지에 관여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이다.

이윤태 교수는 “B-1 세포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나 암 발생에 관련된 세포이기 때문에 이 표적 단백질을 감염 방어나 새로운 항암 면역 표적 개발에 활용할 수 있다”고 의의를 설명했다.

국제 학술지 ‘셀 리포트(Cell Reports)’에 최근 게재된 이 연구성과는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자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아 이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