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성과

IT융합 유선철 교수팀 (경북씨그랜트센터), 울릉도 양식장도 24시간 스마트하게 관찰한다

2021-08-02 161

[경북씨그랜트센터, 스마트 양식 시스템 운영 시작]

POSTECH이 울릉도 연안 양식장에 스마트 양식 시스템을 시범 설치하고, 운영을 시작했다.

POSTECH 경북씨그랜트센터(센터장 유선철)와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 울릉도·독도해양연구기지(대장 김윤배)는 울릉도 양식산업의 첨단화를 위해 ‘스마트 무선 양식 시스템’을 도입했다.

스마트 양식 시스템은 무선 수중카메라를 통해 어류 상황을 스마트폰 등으로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 첨단 시스템으로 POSTECH에서 개발했다. 전원공급이 어려운 해상환경을 극복하기 위해 초고효율 전장 시스템이 탑재됐고, 태양광 충전만으로도 장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또한, 특수 수중조명을 이용해 야간에도 어류의 활동성을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울릉도 시범 사업이 양식의 불모지라 일컫는 울릉도에서 시작하는 만큼 도서 지역에 특화된 맞춤형 기술지원이 축적되면 앞으로 우리나라 수많은 섬에서의 양식 첨단화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가 크다.

유선철 센터장은 “세계 스마트 양식 기자재와 시스템 시장이 매년 9% 이상 성장하고 있다”며 “첨단 기술 융합을 통해 노후화되어 쇠퇴하고 있는 우리나라 양식업이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사업은 지역 해양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해양수산기술지역특성화 사업으로, 해양수산부와 경상북도의 지원을 받고 있다. 한편, 유선철 센터장은 해양산업 고도화에 기여한 공로로 지난 23일 ‘제3회 문무대왕 해양대상’을 수상했다.